?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정01.jpg

 

 

 

 

아마 대중교통을 이용하시는 시민이라면 부산지하철 한 번쯤은 타보셨을거라 생각합니다. 약속시간을 지켜주는 부산지하철에서 자동운전제어와 신호관리업무를 하고 있는 노동자, 정대원입니다. 노동자겨레하나 회원이자 지하철 겨레모임 <새날>성원이고, 부산지하철노동조합 기술지부 신호지회장이기도 합니다.

 

 

 

photo_2019-08-03_13-27-16.jpg

 

<지하철 겨레모임 '새날'성원들의 모습>

 

 

 

 

 

지난 5,6월쯔음 <새날> 모임에서 지승태 모임장이 겨레하나 금강산 신청운동에 대해 설명해줬어요. 전국에서, 부산에서 이만큼 사람들이 신청했고, 회원들이 열심히 활동하고 있다는 보고였어요. 마지막으로 “노겨레가 너무 안했는데, 우리가 해봐야 하지 않을까요?”라더군요.

 

 

 

 

001.jpg

<금강산 신청서를 작성하는 조합원들의 모습>

 

 

 

 

 

 

파업 들어가기 3주 전, 지하철 각 현장(역, 분소)을 돌면서 지회 소속 조합원들을 만나 교섭안을 해설하는 활동을 진행했어요. 조합원들을 만나는 김에 금강산 신청서를 받을려고 했어요. 사실 조합원들은 교섭안이나, 교섭진행과정, 결과에 더 관심이 많을 수 밖에 없어요. 자신의 노동조건이 달린 문제다 보니 그럴 수밖에 없지요. 게다가 노조사안과 이 금강산(평화통일)사안은 너무 별개라서 어떻게 연결해서 설명할지 난감했습니다. 어떨때는 ‘외판원’같은 느낌도 들었어요. 하지만 여기서 물러날쏘냐. 큰맘먹고 금강산 설명을 했어요. 고심해서 정한 첫 문장을 말했습니다.

 

“노동자가 가장 탄압받을 때는 바로 남북관계가 가장 안 좋을 때였습니다. 이명박근혜 시기 생각해보십시오.”

그러면 조합원들이 일단 집중합니다. 이제 금강산운동의 취지, 신청방법 등에 대해 쭉 설명하면 됩니다. 작년 그렇게 남북관계가 좋았지만 아무 진척이 없다, 이제는 시민들의 힘을 모아 남북관계를 전진시켜보자, 겨레하나는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노동자상 세운데 한 몫을 했다 등등의 이야기를 합니다. 다 듣고난 조합원들이 말합니다. “이럴려고 빵 사온거지?”

 

 

 

002.jpg

 

 

 

 

조합활동으로 자주 보니, 저를 믿고 참여해주는 조합원들이 대부분입니다. 많으면 열에 여덟, 못받아도 열에 다섯정도는 됩니다. 의외로 젊은 층 조합원들도 많이 참여하구요. 한 조합원은 본인 아버지를 모시고 가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하냐 물어보기도 했습니다.

 

 

 

 

003.jpg

 

 

004.jpg

<정대원 회원이 받아온 신청서 일부>

 

 

 

이번을 계기로 일상적인 평화통일홍보가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금 깨닫습니다. 평소에는 별 얘기 안하다가 갑자기 평화통일 이야기를 하려고 하니 쉽지 않더라고요. 저도 어디서부터 얘기를 시작해야 할지 갈피 잡기 어렵구요. 겨레하나의 금강산운동같이 평화와 통일을 증진하는 운동이 더 많은 대중들의 참여속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꾸준한 홍보활동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거창한 운동이 아니어도, 일상적으로, 꾸준히 겨레하나가 추구하는 바나 평화통일에 대한 이야기를 해야 나중에 어떠한 집중운동을 해도 더 성과가 나지 않을까 싶어요. 이러한 깨달음만으로도 충분히 의미있는 금강산 운동이었습니다.

 

 

 

 

wjd02.jpg

 

 

 

 

 

 

 

 


  1. 노동자겨레하나실천단 7월 전체모임

    ☆☆3기 노동자 겨레하나 실천단 7월 전체 모임 상반기 돌아보기 퀴즈와 소대별 겨레모임을 진행하고 홈플러스 가야점 앞으로 이동해 폐점 반대 서명을 받았습니다! 상반기를 뜨겁게 투쟁했던 마음으로 모아 8월에도 앞장서서 투쟁하기로 결의를 다졌습니다! ※ ...
    Date2021.07.29 Category노동자 Views205
    Read More
  2. [금강산운동 활동보고#010] "노동자가 가장 탄압 받았을 때가 언제였을까요?"

    아마 대중교통을 이용하시는 시민이라면 부산지하철 한 번쯤은 타보셨을거라 생각합니다. 약속시간을 지켜주는 부산지하철에서 자동운전제어와 신호관리업무를 하고 있는 노동자, 정대원입니다. 노동자겨레하나 회원이자 지하철 겨레모임 <새날>성원이고, 부...
    Date2019.08.03 Category노동자 Views324
    Read More
  3. [금강산운동 활동보고#009] "통일이야기를 자주, 자연스럽게 나누는 것이 중요합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부산본부 2030청년위원장 전태철입니다. 2030청년위원회는 청년조합원들에게 노동조합과 우리나라의 역사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알리는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작년 겨레하나에서 진행한 통일제안운동으로 지인들과 통일...
    Date2019.07.27 Category노동자 Views415
    Read More
  4. 190718 일본경제침탈규탄 릴레이 1인시위

    18일 굵은 장맛비가 내리는 날, 노동자겨레하나 회원들이 소녀상-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1인시위를 진행했습니다. 가장 먼저 행동하는 노동자겨레하나입니다!
    Date2019.07.23 Category노동자 Views359
    Read More
  5. [금강산운동 활동보고#008] "스스로 먼저 희망을 가지고 하면 좋겠습니다."

    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부산지부(이하 학비) 교무실무분과장을 하다보니 겨레하나 회원이긴 하지만 활동은 활발히 하지 못했어요. 연흥 활동을 통해 같이한 강상선 모임장과 자연스럽게 겨레모임(금자)을 하게 되었습니다. 처음 금강산운동 들었을때 선뜻 하지...
    Date2019.07.19 Category노동자 Views421
    Read More
  6. [금강산운동 활동보고#007]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다보면 금강산 신청받는 것도 어렵지 않더라고요"

    꾸준히 학교조합원들을 만나며 금강산 사전신청을 받고 있는 전교조 부산지부 미디어 소통국장 겸 해운대 지회 참교육실장이자 노동자겨레하나 회원 정지은 선생님의 이야기입니다. 6월 말부터 해운대지회 소속의 분회(학교)를 방문하여 조합원 선생님들과 다...
    Date2019.07.12 Category노동자 Views384
    Read More
  7. 190523 부산노동자평화통일아카데미 2강을 진행했습니다.

    어제는 2강 '북한과 미국은 친구가 될 수 있을까?' 장창준 교수의 강연이 진행되었습니다. 정말 많은 노겨레 회원, 조합원들이 함께 해주셨습니다! 노동현장에 사안이 많다보니 사안을 알리기 위한 인증샷실천이 많았는데요, 곳곳에서 다양한 요구의 ...
    Date2019.05.24 Category노동자 Views31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