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한반도평화 위협하는 8월 한미군사훈련 당장 중단하라!

by 부산겨레하나 posted Jul 30,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0730 한미군사훈련반대 성명.jpg

 

8월17일부터 한반도의 긴장격화의 도화선이 될 한미군사훈련이 기어이 강행된다. 더욱이 한미군사훈련의 8월 강행이 미국 보다 우리 정부의 강한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는 것에서 문제의 심각성이 매우 크다.

 

지난 대북전단살포 이후 조성된 한반도 긴장고조 국면에서 국민들은 남북정상선언의 약속이행을 하지 않았던 우리 정부에 대한 책임을 강하게 비판하였고 더이상 미국눈치보지말고 한미워킹그룹 탈퇴하고 당장 정상선언이행에 나서라고 거듭 촉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엄중한 정세속에 한미군사훈련이라는 또다시 남북정상선언의 중대한 위반을 정부가 나서서 강행한다는 것은 도저히 있어서는 안될 일이다.

 

정부는 그동안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을 핑계로 연합훈련의 필요성을 강조해 왔지만, 전작권 전환 문제는 지난 2006년 버웰 벨 주한미군 사령관이 당장이라도 가능하다고 말했을 정도로 충분히 준비되어 있다고 봐야한다. 정부가 전작권 전환을 핑계로 선제공격, 참수작전, 지휘부 제거라는 위험천만한 내용의 군사훈련을 이어간다는 것은 언어도단일 뿐이고 명백한 전쟁행위이다.

 

<8.15추진위원회>의 제안에 지난 3주 동안 전국 3,722개의 단체들이 시국선언을 발표하였고 한미군사훈련 중단을 촉구하였다. 이와 같은 각계각층의 국민적 요구를 외면하고 끝내 한미군사훈련 강행을 결정한 것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 


불난집에 기름을 붓는 격인 한미군사훈련은 축소가 아니라 당장 중단해야 한다!!!

우리 정부에게 다시한번 호소하고 촉구한다. 이 엄중한 한반도 정세는 남북정상선언의 정신인 민족자주, 민족공조의 입장에 확고히 서야만이 한걸음이라도 헤쳐나갈 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

 

2020년 7월 30일 
부산겨레하나


Articles

1 2 3